악마의 문장 놀이문화



전혀 취향 밖.


일단 문체가 취향이 아니다. 문어체 냄새가 풍기는 대화문도 그렇고, 전지적 작가 시점에서 단정짓듯이 말하는 지문도 그렇고 너무 낡았다는 느낌이 들더라.


범인의 정체는 굉장히 뻔했는데 지나치게 꼬으는 요즘 작가들보다 오히려 직구에 가까운 점은 좋았다. 근데 그 외에는 솔직히 작위성이 너무 지나치고 오로지 트릭을 위한 트릭처럼 느껴졌다. 트릭의 수준이 높은 퍼즐러라면 트릭을 위한 트릭도 넘어가겠지만 초기 작품이라 그런지 그것도 아니다. 카게무샤는 시발 대체 어디서 튀어나온건데?


고전에서의 가치를 찾는 사람들도 있을 것 같지만 내가 보기엔 고전으로서의 가치를 찾으려면 차라리 요코미조 세이시를 읽는게 더 좋을 것 같다. 이건 작품이 낡았다는 점을 제외하면 딱히 당시의 시대상을 읽을 수 있는 요소도 별로 없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이 이글루에서 검색 (구글)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16
29
394997

애널리스틱스 추적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