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끗 일상잡상



1. 베스페리아
연휴기간동안 죽어라 잡아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정작 플레이는 거의 못한듯. 이게 뭥미.
그래서 아직도 진행은 코고르 사막. 진행이 더딘건 다른 이유도 있지만 뭣보다 돈이 부족해… 진행하면 진행할수록 돈 쓰는비용은 늘어나는데 (무기 가격 자체가 늘어나는것도 있고, 캐릭터도 늘어나고, 종류별로 무기도 왠지 늘어나고) 벌리는건 별 차이가 없다고 할지, 노가다를 점점 안하게 돼서 그런듯.

우선 코고르 사막에서 4만갈드를 만들고 진행해야 하나 고민중. 아니면 그냥 눈딱감고 30만 갈드 DLC를 지를까효? 라는 생각도 해봤음. 아 근데 그건 진짜 돈아까워서 못하겠더라.


근데 하고있으면 계속 생각하는건데, 주인공 유리의 현실성이라곤 쌈싸먹으려고 해도 없는 간지작살 저글링 액션은 보고있다보면 피식피식 웃으면서도 멋있다고 생각할수밖에 없는 묘한 매력이 있는듯.

왠지 캐릭터는 긴토키 마이너카피란 생각이 자꾸 들지만.

2. 대화면
좀 뜬금없지만 그동안 모니터 (23인치) 에만 물려쓰던 플삼을 TV (인치수 기억 안남. 40인치대였나 50인치대였나;) 에 물려서 써봤음. 케이블이야 HDMI에서 컴포넌트로 한단계 내려갔지만 뭐 크게 신경쓰일 수준은 아니었고.

역시 대화면은 감동이더라 ㅜㅜ
화면이 큰것도 감동이지만 쓸데없이 선명한 모니터에 비해 좀 TV화면은 좀 뭉개주는 느낌이 있어서 계단현상을 신경 안쓰고 할 수 있었음. 뭣보다 자리가 넓으니까 뒤에서 하게 되고.

아 물론 연휴 끝남과 동시에 다시 내방 LCD에 물렸습니다. 부모님 계시면 TV를 차지할 수 없으니까여 (-)

3. 그래서 결국 연휴
연휴 내내 먹은거라곤 라면에 스팸밖에 없는듯. 아 물론 밥도 먹기는 했지만.
명절음식은 커녕 비슷한것도 입에 못 대봤음. 아 고기가 먹고싶었어영ㅜㅜ

덧글

  • 레이첼 2009/10/05 01:10 # 답글

    난이도는 노멀로 진행해서
    무기조합을 중반에 알아서그런지 갈드는 넘쳐나더라구요[먼산]
  • WeissBlut 2009/10/07 23:49 #

    (먼별)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이 이글루에서 검색 (구글)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26
29
394998

애널리스틱스 추적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