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베스페리아 놀이문화



네. 최근 근황이 아니라 최근 베스페리아입니다 (…)


1. 시크릿 미션
갓투조 시크릿미션부터 좀 짜증나는 감이 있더니 (갓투조는 갓투조 자체도 더럽게 어려웠지만) 자기 2차전은 더 짜증나네요. 저 꼬랑지에 불난 송아지마냥 방방 뛰어다니는 자기XX를 어떻게 구석으로 몰아서 띄우라는건지 _no

어찌어찌 성공하긴 했습니다만 1회차때 어떻게든 시크릿 미션 올클리어 하고 2회차때는 신경 안쓰고 진행하고 싶은 마음 가득.


2. 전투 어렵네
네. 전투가 어렵습니다 _no
어비스때에 비해서 잡몹들이 다구리 성향이 강해진데다 은근히 돌진계 공격을 하는 놈들이 늘어나서 툭하면 우다당퉁탕 하고 쳐맞네요. 그리고 페이탈 스트라이크도 초반이라 그런지 타이밍 잡기가 어렵고, 노멀이라 잡몹들 피통이 낮아서 그런지 페이탈 쓰기도 전에 전투가 끝나는 일이 비일비재. 콤보 띄우는것도 어비스때에 비해 어려워진 기분이지만 뭐 이건 손이 굳어서 그런 것 같고.


3. 시나리오가…
뭐 대사집 읽었을때부터 느꼈던거지만 역시 시나리오가 영 밍숭맹숭. 자꾸 어비스랑 비교하는 것 같아서 뭐하지만 어비스에 비해서 시나리오에 굴곡이 없어요. 그런면에서 어비스는 진짜 신게임. 전 아직도 카르마 들으면 눈물이 납니다. 시나리오 자체는 판타지아 이후로 꾸준히 우려먹고 있는 예의 시나리오라서 더 그런듯.
생각해보면 판타지아 이래로 테일즈 시리즈의 시나리오가 변한 게 있는지나 의문. 라타토스크는 관심이 없어서 아예 모르겠지만요.


4. 캐릭터
캐릭터도 다들 매력이 좀… 뭐랄까 다들 너무 전형적인 캐릭터인듯한 기분이 들듯도 하고 아닌듯도 하고. 사실 역사이래 새로운것은 없다는 진리도 있긴 합니다만, 베스페리아는 그런걸 감안해도 너무 전형적인 캐릭터라고 할지 어떨지. 주인공인 유리가 어찌보면 주인공답지 않은 캐릭터라는 점은 신선하지만, 유리의 포지션은 은혼의 긴토키 씨한테서도 써먹은 포지션인데다 사실 주인공에 걸맞지 않은 캐릭터라는 점을 제외하면 이미 정립된 캐릭터상이기도 합니다.

그거랑은 별개로 캐릭터간의 인간관계는 꽤 흥미로운 부분이 많아요. 많은 분들이 유리x레이븐 / 유리x프렌 / 에스텔x리타 (…) 를 지지할때 전 유리x쥬디스를 지지합니다. 왠지 어른의 연애같은 기분이 들랑 말랑 하는게 딱 중2병삘이라ㅋㅋ

생각해보면 이건 일본의 서브컬쳐게 전반에서 일어나는 이상현상인데, 다들 10대 중후반~20대 초반인 주제에 해탈한 / 경지에 이른 캐릭터들이 너무 많죠. 니들 머릿속은 대체 어디의 아저씨냐…!


5. 결론
그래도 존나 재밌네여 킹굳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이 이글루에서 검색 (구글)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713
151
394332

애널리스틱스 추적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