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 프로필

Skype : weissblut-indigoblue
Twitter : @weissblut
Pixiv : WeissBlut
PSN : WeissBlut
Steam : WeissBlut

크라임씬3 지금까지 감상 놀이문화

우선 결론부터 말하고 들어가자면 시즌1과 시즌2에 비해 종합적으로는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시즌1과 시즌2의 절충안을 잘 뽑아낸 편이라고 생각해요.


시즌1의 경우 사건 구성은 평균적-일부 그렇지 않은 사건도 있었습니다만-으로 촘촘한 편이었고, 특히 이덕만 회장 살인사건, 미술실 살인사건, 교도소 살인사건, 축구장 살인사건의 구성이 굉장히 좋았습니다. 본격추리에 가까웠죠. 그에 비해 플레이어들은 박지윤과 홍진호를 제외하면 플레이에 적응하지 못한 느낌이 강했고, 프로그램 구성도 일부 불합리한 요소가 있었습니다. 마지막 추가검증 시간에 범인으로 몰렸을 경우 심문으로 불려나가 제대로 된 증거 탐색이나 자기 변호가 불가능했던 것이 대표적이죠. 아무튼 프로그램의 방향성을 보여줬다는 면에서는 기념할만한 1시즌이고 상당히 좋은 편이었습니다.


시즌2의 경우 탐정 역이 추가되면서 진행이 탐정을 중심으로 재편되었고, 추가 검증 시간에 범인으로 몰린 한명만 심문을 당하는 구도가 해소되면서 프로그램 구성면에서는 상대적으로 페어해진 면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탐정 역할을 추가하더라도 프로그램 진행은 나레이션 위주로 돌아가는게 더 좋지 않았나 싶긴 합니다만 뭐 이거야 호불호의 문제니까 상관 없겠죠.

이렇게 프로그램 면에서 발전한 데 비해 사건 구성의 퀄리티는 시즌1에 비해 엄청나게 떨어집니다. 이유는 모르겠습니다만 상당수의 사건 구성에서 거의 대부분의 용의자가 범인으로 몰릴 수 있는 결정적 증거가 아무데서나 튀어나왔고 범인은 찍기로 결정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특히 몇몇 사건에서 범인에 대한 핵심 증거로 살인 동기에 대한 증거가 나온 점은 거의 명탐정 코난급 망한 구성입니다. 적어도 본격추리물이건 아니면 형사수사물이건 추리물이라면 증거와 논리가 중심이 되어야 하는데 심증이 중심인 구성은 장르에 대해 뭔가 잘못된 이해가 밑바탕에 깔려있다고밖에 할 수 없었죠. 대신이라긴 뭐하지만 플레이어 캐릭터간의 얽히고 섥힌 애증관계 따위가 부각되어서 사건의 드라마성이-일부는 거의 막장드라마급 설정이긴 했습니다만-강화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전시즌의 투탑이었던 박지윤과 홍진호가 사건추리에 적응을 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그 대신 드라마 읽기에 강한 장진 감독이 원탑으로 뛰어올랐습니다. 또 플레이어들이 프로그램에 적응도가 올라갔고 플레이어간의 소위 케미스트리성 꽁트가 흥했죠. 시즌2에서 사건 구성 면에서 호평할만한 사건이라면 804호 살인사건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시즌3의 경우 제작진이 시즌2 당시에 받았던 비판들을 잘 받아들인 것으로 보입니다. 시즌2의 거의 대부분의 캐릭터가 사건현장에 물증을 남기는 구성이 완전히 없어진 건 아닙니다만 상당히 완화되었습니다. 특히 동기에 관련된 심증을 핵심증거라고 들고 나오는 사건이-비록 아직까지 사건이 3개 뿐이었지만- 없었습니다. 시즌2는 첫 사건부터 그랬던 걸 생각하면 제작진이 시즌2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또 시즌2에서 보여줬던 막장드라마급 인간관계 대신 시즌1 시절의 있을 법 하지만 그래도 흔하게 있지는 않을 것 같은 캐릭터 관계가 설정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특정 캐릭터를 용의선상에서 제외할 수 있는 증거 같은게 나오는 퍼즐물을 원합니다만 그렇게까지 하는건 시즌1이나 2의 전례로 보아 힘들겠죠. 그래도 한두사건 정도는 그정도 퀄리티의 사건이 들어갔으면 좋겠습니다.

아무튼 드라마와 논리의 비중이 적당히 조절되어서 드라마의 장진 감독, 논리의 박지윤이 모두 좋은 성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또 플레이어들이 사건추리에 임하는 태도도 상당히 좋아졌습니다. 특히 시즌2에서 게스트로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김지훈가 레귤러로 합류한 점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게스트로 나왔을 때는 연기를 잘했던 것 같은데 레귤러로 나오니까 왠지 퇴보한 것 같은 기분이 드는건 제 착각일까요. 김지훈 뿐만이 아니라 플레이어들의 캐릭터 몰입도는 좀 아쉬운 편인데, 개인적으로 양세형의 연기는 영 적응이 안 됩니다. 그리고 시즌2에서 홍진호와 하니가 보여줬던 커플 꽁트는 부담스럽지 않은 편이고, 꽁트인 걸 알고 있어도 친한 친구끼리 캐릭터 잡고 자연스럽게 노는 것처럼 보였습니다만, 시즌3의 경우는, 으음…. 또 전시즌 출연자를 게스트로 불러오는 건 후반부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초반부터 나와버려서 조금 놀랐네요. 이러면 콩은 안 나오려나?


아무튼 이대로 평균 퀄리티를 유지하면서 이덕만 회장 사건, 교도소 사건, 축구장 사건, 804호 사건급의 구성을 두편 정도만 더 뽑아준다면 추리 예능으로서 상당히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니어: 오토마타 플레이중 놀이문화

서브퀘 한다고 뻘짓하고 다니다가 새벽에 달려서 A엔딩 보고 2회차 시작. 으으 9S 해킹 귀찮아…. 왜 해킹때는 록온이 안되는거야?

슈팅 비중이 높은건 확실히 호불호가 갈릴 요소인듯. 나는 그냥 별 생각 없긴 한데 뭐 도저히 못해먹겠다 싶은 건 아니지만 그래서 좋냐고 하면 딱히 좋지도 않다. 뭐 슈팅 요소보단 탑뷰나 사이드뷰때 카메라가 뒤로 확 빠지면서 멀리 잡히다보니까 적 모션이 제대로 안보이는게 난감했던듯. 그래서 탑뷰나 사이드뷰 시점에선 거의 회피키를 연타하면서 플레이했던것 같음.

그와중에 짹짹이들 사이에선 또 게으른 디자인이니 뭐니 해서 난리난 모양이던데 대충 게으른 디자인 얘기 나오자마자 뭔 소릴 하고 싶었던 건지는 알겠더라. 근데 그렇게 아집에 빠져서 잘난척이나 하고 다니니까 페미랑 PC가 병신취급받는거란것도 좀 알아뒀으면 좋겠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 이글루에서 검색 (구글)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1019
147
376804

애널리스틱스 추적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