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 프로필

Skype : weissblut-indigoblue
Twitter : @weissblut
Pixiv : WeissBlut
PSN : WeissBlut
Steam : WeissBlut

도서정가제 시발 진짜 일상잡상

정가제때문에 추가적립금 조건 맞춘다고 인스턴트 커피 하나 끼워서 주문했더니 이래서 배송 안되는중. 재ㅑㅕㅓㄱㄹ니ㅏㅇ렂댜ㅐㅇ\겨ㅓ닝렂댁려ㅓ니ㅏ럼ㅈ대고내렂ㄷ가ㅣㅓ닝ㄹ


페르소나 5 간단 감상 놀이문화

1회차 끝내니 플레이타임이 110시간. 히익.

사실 1회차 끝낸지는 꽤 됐는데 2회차 돌다가 6월 내내 블로그에 글을 하나도 안 썼다는걸 눈치채서 슬쩍. 자세한 감상은 2회차 끝내고 플래티넘까지 딴 뒤에 쓰도록 하고, 다소 아쉬운 부분도 없지않아 있었지만 페르소나 3과 4를 만들었던 경험을 잘 녹여낸 수작 JRPG입니다. 턴제 전투나 연애 시뮬레이션적 요소 (도키메키 메모리얼이나 러브플러스같은 본격 연애 시뮬레이션에 비하면 그냥 호감도만 올리면 되니까 극도로 단순화된 요소입니다만) 자체에 생리적 혐오감이 있는게 아니라면 한번쯤 해봐서 나쁠 건 없는 게임이라고 생각해요.

특히 4나 4G도 3시절에 비하면 전투에 있어서 주인공 의존도를 많이 낮춘 편이었는데, 5는 거기서 더 발전해서 전투에서의 동료 비중이 꽤 높아진 편입니다. 물론 그래도 나중가면 스텟작한 요시츠네로 팔척뛰기 날리는 주인공이 짱먹긴 하지만, 일반적인 플레이를 한다면 동료들도 상당히 도움이 되는 편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 이글루에서 검색 (구글)

Loading

통계 위젯 (화이트)

835
91
378198

애널리스틱스 추적 위젯